세바, 독일 100년 기업 인수.."혁신적인 제품 내놓을 것"

글로벌 세바, 7월 IDT 인수...독일에 양돈백신 연구 글로벌 혁신센터 운용 계획

프랑스에 본사를 둔 글로벌 동물의약 전문기업, 세바(Ceva)가 독일의 백신 전문 기업, 'IDT Biologika GmbH(이하 IDT)'를 지난달 인수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 2019년 7월 세바가 IDT를 인수 완료했습니다

 

IDT는 1921년 설립되어 100년 가까운 역사를 자랑하는 독일의 대표적인 인체·동물용 백신 연구·개발 기업으로 그간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양돈과 관련해서는 '돼지부종병 예방 원샷 백신'과 '살모넬라 경구용 백신'을 유럽에서 성공적으로 출시한 바 있습니다. 부종병과 살모넬라는 둘 다 양돈산업에서 풀어야 할 난제입니다. 

 

세바는 이번 인수와 관련 "IDT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가능한 빨리 자사 브랜드로 이전될 것이며, 양돈백신에 중점을 둔 새로운 글로벌 혁신 센터가 IDT의 Dessau-Rosslau 내에 만들어질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세바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백신과 일반의약품 비율을 50:50으로 맞추는 'Ambition 2020' 목표 달성에 근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세바는 2017년 한국법인인 세바코리아(지사장 김용석, 바로가기)를 국내에 설립하고 국내 고객들을 위한 제품 및 서비스 확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양돈 관련 대표적인 제품으로 '써코백', '글렙토실', '알트레신', '프라세탐' 등을 국내에 공급하고 있으며, PRRS 백신('프로그레시스')과 마이코플라즈마 백신('하이오젠')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UMmcwXS31tE

출처: 돼지와사람 (글 이득흔 편집국장)

Back to top